북코스모스 소개 회원가입 단체가입안내 KB카드 VVIP 회원인증 이용안내 회원FAQ 도서요약 공지사항
키워드
전체카테고리 보기
ID/PW찾기 l 보안접속
이용권 등록 회원가입
서평칼럼
책에서 배우는 경영사례
북 & 프리즘
사랑하는 가족에게 들려주고픈
이야기
수필이 좋다
영혼의 보금자리
리더들의 자녀교육
책에서 만나는 건강정보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소설이 좋다
연재소설 프리랜서
연재소설 나혜석
골프 칼럼 베스트 7
책 속으로
떠나자! 책 속의 여행자
생활 상식
우리말 잡학사전
영어잡학사전
 
90일간의 세계일주
아름다운 만남
북 미리보기
 
나눔을 실천하는 기업
섀클턴의 파워 리더십
법령과 함께 떠나는 1박2일
 
안티베어 카툰
 
지난컨텐츠 보기
전체세미나
마포나비
주식투자 -하제누리 편
책으로 소통하는 세상
저자와의 만남 동영상
컬럼니스트 최종옥의 서평칼럼
가정통신문
1학년 | 2학년
3학년 | 4학년
5학년 | 6학년
독서퀴즈 | 교과어휘 퀴즈
독서이력 | 독서교실
글쓰기  
 
 
사랑할 수 없는 것들을 사랑하기

어릴 적 나는 사람들과 반려동물이 죽었을 때, 마치 커다란 지우개가 와서 그들을 쓱쓱 지워버리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늘 시도 때도 없이 상념에 빠져 있는 내게 사람들은 말했다. “너무 예민하게 굴지 마라.” 선생님들은 생활기록부에 내가 지나치게 예민하고 염려가 많다고 썼다. 부모님은 매일 밤 나를 위해 기도했지만, 나는 기도를 하기엔 아는 것이 너무 많고 똑똑했다. 그렇다. 나처럼 지적이고 예술적인 사람에게 신은 너무 뻔하고 싱거웠다.



그러던 어느 날 아침,
나는 보았다.
내 방 유리창 커튼을 젖혔을 때
눈부신 햇빛 아래서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모은 할아버지의 굽은 등을.

할아버지는 우리에게 사랑한다는 말씀을 결코 한 적이 없었다. 그 쉬운 일을 하신 적이 없었다. 그런 할아버지가 기도라는, 그 어려운 일을 하고 계셨다. 더듬더듬 나를 위한 기도를 읊조리던 할아버지는 며칠 후 당신이 이 세상에서 지워질 것이라는 걸 알고 계셨다. 나도 그걸 알고 있었더라면, 할아버지의 등을 좀 더 자세히 봐두려고 애썼을 것이다. 할아버지는 내게 기도를 선물하고, 지워지셨다.

그리고 캐럴, 그래, 캐럴의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아니,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캐럴의 아빠, 찰리의 이야기를. 캐럴은 우리 집 보모였다. 내 기억 속의 캐럴은 나보다 한두 살 많은 열일곱 살쯤이다. 어느 날 밤, 책을 보다가 배가 고파 아래층으로 내려오던 참이었다. 그래, 나는 그때 또 하나의 등을 보았다. 그녀는 식사를 준비하면서 틈틈이 두 손을 모았다. 그녀의 모은 두 손 위로 고요와 평화가 내려앉고 있었다.

“기도하고 있었어? 어서 돈을 많이 벌어 우리 집에서 나가게 해달라고?” 나는 되바라진 아이답게 특유의 말투로 물었다. 그러자 캐럴이 웃음을 터뜨렸다.
“호호, 맞아. 기도하고 있었어. 앤 라모트의 집에서 오래 있게 해달라고.”
“무슨 말이야? 계속 가난하게 살고 싶다는 거야?” 그때 캐럴이 나의 뺨을 어루만지며 아름답게 웃었던 기억이 생생하다. “그래야 우리 아빠가 조금이나마 편하시거든.”

혼란스러워진 나는 다시 집요하게 물었다.
“가난한 아빠가 밉지 않아?”
“네 말대로 아빠는 돈이 별로 없으셔. 하지만 아빠는 돈보다 더 값진 것을 갖고 계시단다.”
“그게 뭔데?”
“사랑.”
“사랑?”
“그래, 사랑. 사랑은 돈으로 살 수 없는 거야, 앤. 그래서 우리는 돈이 그렇게 많이 필요하지 않아. 그리고 가진 게 별로 없기 때문에 아빠와 나는 서로에 대한 사랑에 더욱 의지하면서 살아가는 거야. 우린… 사랑은 정말 많거든.”

그리고 얼마 후 캐럴을 데리러 우리 집을 방문한 찰리를 보았다. “음, 네가 똑똑한 앤 라모트구나. 나는 찰리란다.” 찰리가 내게 악수를 청하려다가 황급히 손을 거두었다. 그래, 그 찰나의 순간을 나는 영원히 잊지 못할 테지. 못이 굳게 박이고 잘못 내려친 망치 때문인지 엄지손톱이 퍼렇게 변해 있던 커다란 손. 궁금한 걸 조금도 참지 못하는 나는 당돌하게 물었다. “찰리 아저씨, 사랑이 뭐예요?” 어리둥절해진 찰리의 눈을 보며 나는 다그쳤다. “사랑이 뭐냐고요!”

“사랑은… 그러니까 사랑은… 사랑할 수 없는 것들을 사랑하는 것이란다.”

찰리는 캐럴을 데리고 가면서 우리 식구들에게 작별인사를 했다. 나는 찰리에게 불쑥 손을 내밀었다. 찰리가 조심스럽게 내 손을 잡았을 때,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낯설고 거친 촉감이 따뜻한 온기로 변하기 시작했을 때, 나는 깨달았다. 한 번도 서로 만나지 못한 두 손이 서로를 위해 맞대질 때, 우리는 사랑할 수 없는 것들을 사랑하게 된다는 것을. 나는 아빠의 부드러운 손을 사랑했다. 그리고 이제 찰리의 거친 손을 사랑하기 시작했다.

찰리와 캐럴은 손을 흔들며 떠나갔다. 문득 나는 할아버지가 보고 싶어졌다. 눈물이 흘렀고 아빠가 내 뺨 위로 흐르는 눈물을 소매로 닦아주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거니, 앤?” 나는 코를 풀며 환하게 웃었다. “네, 많은 일이 일어났어요.”

할아버지와 찰리, 캐럴이 사라진 후부터 나는 틈이 나는 대로 기도하는 삶을 살고 있다. 기도를 하면 언제나 신이 내 곁에 가까이 와 있다고 상상할 수 있었다. 신이 우리 곁에 가까이 있으면, 우리는 더 좋은 삶을 상상하게 된다. 아주 조금, 아주 잠깐이라도 자신과 타인에게 나도 모르게 친절해지는 순간이 있지 않은가? 그건 모두 당신이 더 좋은 삶을 상상했기 때문이다. 우리가 하루하루를 살아갈 힘은 더 좋은 삶에 대한 생각을 놓지 않는 데서 나온다.

- 『가벼운 삶의 기쁨』 중에서
(앤 라모트 지음 / 나무의철학 / 240쪽 / 13,000원)
번호 제목 날짜
177 나도 그의 여자고, 그녀도 그의 여자다 2013년 10월 04일
176 모르는 사람에게 쓰는 편지 2013년 08월 30일
175 사랑할 수 없는 것들을 사랑하기 2013년 07월 30일
174 소중한 것은 기다려주지 않는다 2013년 06월 03일
173 완전히 이해하지는 못해도 사랑할 수 있기를 2013년 04월 30일
172 두려움 없이 사랑하다 함께 떠난 노부부 2013년 03월 28일
171 음악은 모든 핸디캡을 뛰어넘는다 2013년 02월 28일
170 행복이라는 인형과 살고 있다 2013년 01월 29일
169 살아간다는 것은 2012년 12월 26일
168 내 남편, 천사 의사 2012년 11월 28일
맨 처음으로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맨 마지막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