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코스모스 소개 회원가입 단체가입안내 KB카드 VVIP 회원인증 이용안내 회원FAQ 도서요약 공지사항
키워드
전체카테고리 보기
ID/PW찾기 l 보안접속
이용권 등록 회원가입
책에서 배우는 경영사례
북 & 프리즘
사랑하는 가족에게 들려주고픈
이야기
수필이 좋다
영혼의 보금자리
리더들의 자녀교육
책에서 만나는 건강정보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소설이 좋다
연재소설 프리랜서
연재소설 나혜석
골프 칼럼 베스트 7
서평칼럼
책 속으로
떠나자! 책 속의 여행자
생활 상식
우리말 잡학사전
영어잡학사전
 
90일간의 세계일주
아름다운 만남
북 미리보기
 
나눔을 실천하는 기업
섀클턴의 파워 리더십
법령과 함께 떠나는 1박2일
 
안티베어 카툰
 
지난컨텐츠 보기
전체세미나
마포나비
주식투자 -하제누리 편
책으로 소통하는 세상
저자와의 만남 동영상
컬럼니스트 최종옥의 서평칼럼
가정통신문
1학년 | 2학년
3학년 | 4학년
5학년 | 6학년
독서퀴즈 | 교과어휘 퀴즈
독서이력 | 독서교실
글쓰기  
 
 
무례한 사람에게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한 예능 프로그램을 보다가 놀라운 장면을 목격했다. 흔한 토크쇼 형식으로 여러 출연자가 서로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었는데, 한 남자 연예인이 코미디언 김숙에게 이렇게 말했다. “얼굴이 남자같이 생겼어.”

그는 평소에도 속물적이거나 무례한 질문을 막 던져 출연자들을 당황케 하는 게 특기였다. 이럴 때 보통은 그냥 웃고 넘기거나 자신의 외모를 더 희화화하며 맞장구치는데, 김숙은 그러지 않았다. 말한 사람을 지긋이 쳐다본 뒤 짧게 한 마디 했다. “어, 상처 주네?” 감정이 느껴지지 않는 건조한 말투였다. 그러자 상대가 농담이라며 사과했고, 김숙도 미소 지으며 곧바로 “괜찮아요.” 하고 사과를 받아들이면서 자연스럽게 화제가 전환되었다.

이 장면을 보고 나는 많은 생각을 했다. 여자들은 일상에서 ‘얼평(얼굴 평가)’, ‘몸평(몸매 평가)’에 적나라하게 노출된다. 더욱이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여성의 대립 구도를 자주 활용한다. 외모가 아름다워서 칭찬받는 여성, 그리고 그와 비교되는 외모로 남성들에게 놀림받는 여성의 구도다. 몸매가 항아리라거나 가슴이 작다거나 못생겼다는 등의 놀림을 받으면 한술 더 뜨면서 함께 웃곤 한다. 혹시라도 기분 나쁜 티를 내면 “농담일 뿐인데 왜 이렇게 예민하냐.”며 ‘프로 불편러’ 취급을 받기 십상이라 대부분 그저 참는 쪽을 택한다.

그렇게 참고 참다 어느 순간 불만을 털어놓으면 상대는 이렇게 말할 것이다. “그걸 네가 싫어하는 줄 몰랐는데? 진작 말하지 그랬어.” 특히 나이 어린 여성일수록 권위적이고 남성 중심적인 우리 문화에서 자기표현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당황하고 상처받는 것을 많이 보았다. 그들은 일상에서 느끼는 불편함을 그대로 드러냈다가는 이해받지 못할 것 같아 두렵고, ‘사회성이 떨어진다’ 같은 평가를 받게 될까 봐 속마음을 숨긴다.

그렇다고 강하게 불쾌함을 표현하면 감정적인 사람이라는 평가를 얻기 쉽다. “어떻게 그런 식으로 말할 수 있죠?”, “저 지금 너무 불쾌하네요.” 같은 표현은 명확하긴 하지만 웬만한 강심장이 아니고서야 시도하기 어렵다. 한국 정서상 연장자나 상사에게는 그런 표현을 더더욱 하기 힘들다.

어릴 때 나는 감정 표현의 적절한 농도를 몰라 관계에서 자주 실패했다. 그런 걸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았다. 논쟁 끝에 상대를 비난하는 말하기의 길로 빠지거나 분에 못 이겨 화를 내며 엉엉 울어버리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참고 참다 그냥 관계 자체를 끊어버리기도 했다.

그래서 항상 궁금했다. 무례한 사람을 만날 때 어떻게 하면 단호하면서도 센스 있게 의사표현을 할 수 있을까? 김숙의 “상처 주네?”라는 말이 오래 기억에 남았던 건 그래서였다. 간결하면서도 단호한 사실 그 자체인 이 말은 상대를 구석으로 몰지 않고서도 자신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성공적으로 전달했다. 상대는 곧바로 사과했지만 상처 준 사람이 되었고, 김숙은 깔끔히 사과 받고 넘긴 쿨한 사람이 되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김숙에게 사과한 상대는 그동안 전혀 제지받지 못한 행동에 한번 제동이 걸림으로써 이 행동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자각하는 기회를 얻었다. 그건 사실 그의 인생에서도 다행인 일이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지만 그것이 잘못인 줄 모르면 반복하기 마련이다. 높은 자리로 올라갈수록, 나이가 들수록 무례한 사람들이 많아지는 건 타인에게 제지당할 기회를 얻지 못해서이기도 하다. 수평적인 의사소통이 부족한 사회에서는 갑질이 횡행할 수밖에 없다.

김숙이 ‘가모장(가족의 주체가 어머니, 여성인 경우를 뜻하는 신조어)’ 캐릭터를 내세우며 “남자는 조신해야죠”, “술은 남자가 따라야죠” 같은 반사 화법을 쓰는 것도 흥미로웠다. 그가 tvN의 에서 한 대사도 같은 맥락이었다. 상사가 “왜 이렇게 예민해? 생리 중이야?”라고 하자 “그럼 부장님은 왜 이렇게 기분이 좋으세요? 오늘 몽정하셨어요?” 하고 맞받아쳤다. 김숙은 기존 속담을 패러디해 ‘남자 목소리가 담장을 넘으면 패가망신한다’ 같은 명언을 남기기도 했다. 이런 비틀기를 통해 사람들은 웃으면서 알게 되는 것이다. 그간 별생각 없이 듣고 써온 말이 얼마나 편견에 찌들고 폭력적인 것이었는가를.

우리는 일상에서 무례한 사람을 많이 만난다. 사람마다 관계마다 심리적 거리가 다르다는 점을 무시하고, 갑자기 선을 훅 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이들에게 감정의 동요 없이 “금 밟으셨어요.” 하고 알려줄 방법은 없을까? 당연히 있다. 다만 그 방법을 실제로 사용하려면 연습이 좀 필요하다. 나 역시 지치지 않고 연습을 계속했고 그 결과로 이젠 매일 밤 누군가가 준 상처를 곱씹고 자책하는 일을 그만두게 되었다. 그러니 무례한 사람을 만나도 기죽지 말자. 웃으면서 우아하게 경고할 수 있는 방법이 많이 있으니까.

-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중에서
(정문정 지음 / 가나출판사 / 264쪽 / 13,800원)
번호 제목 날짜
237 또 한 번의 크리스마스 2020년 12월 23일
236 말의 상처와 위로 2018년 10월 12일
235 부부의 사랑은 삶의 어떤 상황보다 강하다 2018년 09월 10일
234 무례한 사람에게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2018년 08월 02일
233 “그럼 니가 해줘” 2018년 07월 03일
232 도대체 정리는 왜 필요할까? 2018년 06월 04일
231 혼자가 편한 척 2018년 05월 03일
230 정서적 흙수저와 정서적 금수저 2018년 04월 02일
229 그날 밤 나는 다시 태어났다 2018년 03월 02일
228 결론부터 이야기하지 마 2018년 02월 01일
맨 처음으로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맨 마지막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