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코스모스 소개 회원가입 단체가입안내 KB카드 VVIP 회원인증 이용안내 회원FAQ 도서요약 공지사항
키워드
전체카테고리 보기
ID/PW찾기 l 보안접속
이용권 등록 회원가입
책에서 배우는 경영사례
북 & 프리즘
사랑하는 가족에게 들려주고픈
이야기
수필이 좋다
영혼의 보금자리
리더들의 자녀교육
책에서 만나는 건강정보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소설이 좋다
연재소설 프리랜서
연재소설 나혜석
골프 칼럼 베스트 7
서평칼럼
책 속으로
떠나자! 책 속의 여행자
생활 상식
우리말 잡학사전
영어잡학사전
 
90일간의 세계일주
아름다운 만남
북 미리보기
 
나눔을 실천하는 기업
섀클턴의 파워 리더십
법령과 함께 떠나는 1박2일
 
안티베어 카툰
 
지난컨텐츠 보기
전체세미나
마포나비
주식투자 -하제누리 편
책으로 소통하는 세상
저자와의 만남 동영상
컬럼니스트 최종옥의 서평칼럼
가정통신문
1학년 | 2학년
3학년 | 4학년
5학년 | 6학년
독서퀴즈 | 교과어휘 퀴즈
독서이력 | 독서교실
글쓰기  
 
 
슬픔에 대한 공부
기원전 6세기, 페르시아가 이집트와의 전쟁에 승리 했을 때, 승전국 페르시아의 왕 캄비세스는 패전국 이집트의 왕 프삼메니토스에게 모욕을 주고자 했다. 그래서 패전국의 왕을 길거리에 세워두고, 그의 딸이 하녀로 전락해 물동이를 지고 우물로 걸어가는 모습을 보게 했다. 이 광경을 보고 모든 이집트인들이 슬퍼했으나 정작 왕은 땅만 내려다볼 뿐이었다. 곧이어 아들이 처형장으로 끌려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왕은 역시 미동도 하지 않았다. 그러다 포로 행렬 속을 걸어가는 늙고 초라한 한 남자가 자기의 오랜 시종임을 알아본 순간, 왕은 주먹으로 머리를 치며 극도의 슬픔을 표현했다.

이것은 그리스 시대의 역사가 헤로도토스가 기원전 5세기에 쓴 『역사』의 3권에 나오는 이야기로, 특별히 발터 벤야민의 글 〈이야기꾼〉을 통해 널리 알려지게 됐다. 이야기라는 것이 무엇이며 또 그것을 해석한다는 것은 무엇인지를 설명할 필요가 있을 때 나는 이 글을 내보이곤 한다. 왕은 왜 그랬을까? 그의 마지막 슬픔의 의미는 무엇인가?

이미 오래전에 몽테뉴는 『서사, 기억, 비평의 자리』에서 이렇게 해석했다.

“왕은 이미 슬픔으로 가득 차 있었기에 조금만 그 양이 늘었어도 댐이 무너질 판이었다.”

딸과 아들까지는 잘 눌러 참았는데 시종을 보자 그 슬픔이 흘러넘쳤다는 것. 벤야민은 이 해석이 만족스럽지가 않았던 모양인지, 친구들과 이 이야기를 놓고 토론을 했다. 벤야민의 친구 프란츠 헤셀의 해석이다.

“왕의 마음을 움직인 것은 그 왕에 속한 가족들의 운명이 아니었다. 왜냐하면 그들의 운명은 그 자신의 운명이었기 때문이다.”

벤야민이 친구의 말을 풀어 설명해주지는 않았지만 그 친구가 어떤 뜻으로 한 말인지는 알겠다. 패전국의 왕과 그 자녀들이 고통받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는 것. 가족은 공동 운명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늙은 시종은 무슨 죄란 말인가. 비로소 왕은 죄책감에 몸부림칠 수밖에 없었다는 것.

한편 벤야민의 연인 아샤 라치스는 이렇게 해석했다고 한다.

“실제의 삶에서는 우리를 감동시키지 않으나 무대 위에서는 감동시키는 것들이 많다. 이 시종은 그 왕에게 단지 그러한 배우였을 뿐이다.”

알쏭달쏭하게 들리지만 생각해보면 이것 역시 일리가 있는 말이다. 우리는 정작 내 가족들의 고통은 무심하게 보아 넘기면서도 비슷한 상황에 처한 사람들을 드라마나 영화에서 볼 때는 뜻밖에 펑펑 울기도 하는 것이다. 그 반대여야 할 것 같은데 말이다. 가족에 비해 시종은 확실히 왕에게서 ‘떨어져 있는 존재’다. 그 거리 때문에 왕에게 시종은 일종의 극화된 존재로 다가온 것일 수도 있었겠다.

이제 벤야민 자신의 해석을 들어볼 차례다.

“거대한 고통은 정체되어 있다가 이완의 순간에 터져 나오는 법이다. 이 시종을 본 순간이 바로 그 이완의 순간이었다.”

예컨대 별안간 부모의 초상을 치르게 뒤 사람이 미처 슬퍼할 겨를도 없이 장례식을 치르고 집에 돌아와서는 현관에 놓인 부모의 낡고 오래된 신발 한쪽을 보고 비로소 주저앉아 통곡하게 되는 상황 같은 것일까. 아마 그런 것이리라. 벤야민은 자신의 해석까지 소개하고 덧붙이기를 헤로도토스가 왕의 심경에 대한 어떠한 설명도 덧붙이지 않았으므로 이 이야기가 오랫동안 생명력을 갖게 된 것이라고 했다.

그런데 반전이 있다. 나는 벤야민의 말을 십수 년 동안 한 번도 의심하지 않았다. 그래서 최근에 어떤 계기로 헤로도토스의 『역사』를 확인해보고 조금 놀라고 말았다. 이야기 속 노인은 시종이 아니라 왕의 친구였다. 왕 자신의 해명도 이미 이야기 안에 있었다.

“제 집안의 불행은 울고불고하기에는 너무나 큽니다. 하지만 제 친구의 고통은 울어줄 만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벤야민에게 속은 것인가? 아니, 오히려 그가 소개한 해석들로 우리는 슬픔에 대해 조금 더 알게 됐다. 이런 것이 슬픔에 대한 공부다.

- 『슬픔을 공부하는 슬픔』 중에서
(신형철 지음 / 한겨레출판 / 428쪽 / 16,000원)
번호 제목 날짜
84 길 끝에는 결국 아무것도 없었다 2018년 12월 14일
83 너와 나의 적정 거리, 여행이 나에게 주지 못하는 것 2018년 11월 12일
82 슬픔에 대한 공부 2018년 10월 12일
81 신경 끄기의 기술 2018년 09월 10일
80 개인주의자 선언 2018년 08월 02일
79 관계의 본질 2018년 07월 03일
78 쓰다듬고 싶은 모든 순간 2018년 06월 04일
77 어떤 말은 죽지 않는다 2018년 03월 02일
76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 2018년 02월 01일
75 삶의 핵심에 다다르는 길 2018년 01월 04일
맨 처음으로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다음 10개 맨 마지막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