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코스모스 소개 회원가입 단체가입안내 KB카드 VVIP 회원인증 이용안내 회원FAQ 도서요약 공지사항
키워드
전체카테고리 보기
ID/PW찾기 l 보안접속
이용권 등록 회원가입
책에서 배우는 경영사례
북 & 프리즘
사랑하는 가족에게 들려주고픈
이야기
수필이 좋다
영혼의 보금자리
리더들의 자녀교육
책에서 만나는 건강정보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소설이 좋다
연재소설 프리랜서
연재소설 나혜석
골프 칼럼 베스트 7
서평칼럼
책 속으로
떠나자! 책 속의 여행자
생활 상식
우리말 잡학사전
영어잡학사전
 
90일간의 세계일주
아름다운 만남
북 미리보기
 
나눔을 실천하는 기업
섀클턴의 파워 리더십
법령과 함께 떠나는 1박2일
 
안티베어 카툰
 
지난컨텐츠 보기
전체세미나
마포나비
주식투자 -하제누리 편
책으로 소통하는 세상
저자와의 만남 동영상
컬럼니스트 최종옥의 서평칼럼
가정통신문
1학년 | 2학년
3학년 | 4학년
5학년 | 6학년
독서퀴즈 | 교과어휘 퀴즈
독서이력 | 독서교실
글쓰기  
 
 
다른 세계로 넘어가는 문턱에서 하는 말들
오늘은 아니더라도 어느 날엔가, 당신은 사랑하는 사람의 머리맡에 앉아 마지막 대화를 나누게 될 것이다. 그리고 이 대화는 살아 있음과 죽어 감 사이에 존재하는 독특한 영역으로 당신을 초대할 것이다. 나는 죽어 가는 사람들의 곁을 지켰던 간병인, 친구, 가족들이 전해준 이야기와 그들이 받아 적은 기록들을 수집했다. 그들은 자기들이 목격한 것들을 아낌없이 들려주었다. 이 자료들을 바탕으로, 나는 버클리에서 언어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죽음과 죽어 감에 대한 연구를 ‘언어’라는 렌즈를 통해 들여다보았다.

우리 아버지는 전립선암 때문에 방사선 치료를 받다 합병증으로 돌아가셨다. 내가 이런 탐구를 처음 시작하게 된 것은 죽어 가는 아버지 곁에서 3주 동안 직접 보고 들은 것들 때문이었다. 내가 죽어 가는 아버지 곁에 앉아 있을 때, 커다란 문이 열리는 것 같았다. 그리고 나는 아버지의 입술에서 흘러나오는 새로운 언어를 발견했다. 그 언어는 은유와 난센스로 가득한 풍요로운 것이었다.

아버지는 엽궐련을 즐겨 피우던 뉴요커였다. 54년 동안 함께해 온 사랑하는 아내 수잔에게 신의를 지켜 온 사람이기도 했다. 언젠가 내가 영적인 삶에 관해 물었을 때, 아버지는 말씀하셨다. “나에게 그것은 좋은 음식이나 사랑, 조랑말 같은 것이란다.” 아버지는 삶의 기쁨을 기꺼이 맛보는 사람이었지만, 종교적으로는 회의론자이자 합리주의자였다. “우리 모두는 사후에 같은 곳을 향한단다. 2미터 아래 땅속으로 가는 거지.”라고 말씀하시던.

그래서 돌아가시기 얼마 전에 아버지께서 천사들을 보고 천사들의 말을 듣는다는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을 때, 나는 너무 놀라서 말이 안 나올 지경이었다. 아버지 같은 회의론자가 어떻게 자기가 죽을 시간을 그토록 정확하게 예견할 수 있었을까? “충분해… 충분해… 천사들이 충분하다고 말하는구나… 이제 3일밖에 남지 않았어….” 그런 말을 했던 때는 아버지가 집에서 임종을 맞기로 결정하고 병원에서 퇴원한 다음이었다.

아버지가 집으로 돌아온 다음부터 나는 아버지가 하는 말들에 꼼짝없이 사로잡혔다. 그리고 지금껏 받아 온 언어학적 훈련을 거부할 수 없었던 나는 재빨리 연필과 종이를 움켜쥐고서 아버지의 마지막 말을 따라 적기 시작했다. 마치 내가 어느 낯선 나라의 방문자가 된 것 같은 기분이 들었고, 실제로도 나는 낯선 나라의 방문자였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나서 내가 4년 동안 수집한 말들은 아버지의 마지막 말들과 아주 비슷했다. 때로는 혼란스럽고, 종종 은유적이었으며, 자주 터무니없었고, 그러면서도 언제나 매혹적이었다는 뜻이다. 아버지의 마지막 말들을 처음 들었을 때 내가 깜짝 놀랐던 언어 유형과 주제들이 실제로는 삶의 마지막 순간에 이른 다른 사람들의 말에서도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약물 치료를 강도 높게 받은 사람이든 약물 치료를 전혀 받지 않은 사람이든 상관없이, 사람들이 마지막으로 하는 말에는 동일한 유형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임사 체험에서도 유사한 유형들이 나타났다.

우리 아버지의 경우에 이런 형태의 말들이 처음 나타났던 시기는 아버지가 죽음을 맞이하기 한 달 전쯤이었다. 1월의 어느 날 밤, 경찰들이 추위에 떨던 아버지를 사거리에서 발견했을 때, 아버지는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오늘밤에 중요한 전시회가 있어요. 아내의 전시회가 열리는 그 미술관에 내가 이 박스를 가져다주려고 하는데, 혹시 전시회가 어디에서 열리는지 아십니까?” 그러나 그때 아버지의 손에는 어떠한 상자도 들려 있지 않았고, 그 근방에서 미술 전시회를 여는 곳은 없었다.

아버지가 말한 ‘중요한 전시회’는 유추 작용으로 나타난 하나의 비유 같았다. 얼마 지나지 않아 나는 이런 비유가 죽음에 가까이 다가간 사람들에게 일반적으로 나타난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되었다. 아버지는 거의 50년 동안 어머니가 개최하는 미술 전람회나 전시회 장소에 박스를 날라다 주었다. 아내를 위해 박스를 나르는 일은 아버지의 피와 세포 속에 각인된 것이었다. 그러므로 경찰에게 말했던 상자들은 아버지의 인생에 대한 하나의 은유였다. 죽어 가는 사람들이 흔히 그러는 것처럼 아버지도 자신의 다가올 죽음을 알리기 위해 자신의 삶과 밀접한 비유를 하기 시작한 것이다.

아마도 아버지는 ‘중요한 미술 전시회’라는 상징을 사용하면서 우리에게 죽음을 맞을 준비를 시키신 것은 아니었을까. 하지만 우리는 아버지가 하는 말을 그저 “혼란스럽게 뒤섞인 말”로 여기거나, 아니면 아버지가 받기 시작한 약물 치료 때문이라고 가볍게 치부해 버렸다.

삶의 마지막 순간에 아버지는 라스베이거스로 가는 여행에 대해, 그리고 나에게는 보이지 않지만 아버지에게는 보이는 듯한 사람들이 방에 가득하다고 이야기했다. 아버지는 자주 반복해서 그런 이야기를 했으며, 그것들은 건강했을 때 아버지가 구사하던 명료한 언어와는 너무나도 달랐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다음, 내 마음을 사로잡고 나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던 아버지의 말을 기록한 노트가 내 손에 남았다. 아버지를 잃은 슬픔에 빠져 있던 나는 삶의 마지막 순간에 나누는 대화와 내세와 관련된 책과 자료들을 열심히 찾아 읽기 시작했다.

- 『소멸하는 것들은 신호를 보낸다』 중에서
(리자 스마트 지음 / 행성B / 320쪽 / 16,000원)
번호 제목 날짜
474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2018년 11월 12일
473 “너는 이미 사랑받는 자다!” 2018년 10월 12일
472 결혼을 말하다 2018년 09월 10일
471 내가 왕바리새인입니다 2018년 08월 02일
470 나는 왜 그랬을까? 2018년 07월 03일
469 고난- 하나님의 흔드심 2018년 06월 04일
468 아직도 가야 할 길 2018년 05월 03일
467 십자가의 능력이란 죄를 깨닫는 것입니다 2018년 04월 02일
466 우리가 행복할 수 있는 길이 있을까? 2018년 03월 02일
465 다른 세계로 넘어가는 문턱에서 하는 말들 2018년 02월 01일
맨 처음으로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맨 마지막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