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코스모스 소개 회원가입 단체가입안내 KB카드 VVIP 회원인증 이용안내 회원FAQ 도서요약 공지사항
키워드
전체카테고리 보기
ID/PW찾기 l 보안접속
이용권 등록 회원가입
무료체험 바로가기
도서요약
 
 

방사능 팩트 체크

  저자 : 조건우
  출판사 : 북스힐
  출판년도 : 2021년 05월
  분야 : 자연과학/공학/천문우주
a4용지 10매내외 핵심요약전문
웹에서 보기 워드파일 다운로드 한글파일 다운로드 PDF파일 다운로드 동영상 보기
방사능 팩트 체크
저자 : 조건우, 박세용 / 출판사 : 북스힐
교보문고  BCMall     

 


조건우, 박세용 지음
북스힐 / 2021년 5월 / 310쪽 / 19,500원


▣ 저자 조건우, 박세용
조건우 -
서울대학교 원자핵공학과 학사 및 석사. 미국 신시내티대학교 핵공학과 박사. (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방사선안전본부장. 현재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 위원. 저서 『조건우의 방사선방호이야기』, 『핵공학개론』
박세용 -
2019 SBS〈토요 모닝와이드〉앵커. 제1회 한국팩트체크대상 ‘대상’ (19대 대선 검증). 제2회 한국팩트체크대상 ‘우수상’ (전두환회고록 검증). 제3회 한국팩트체크대상 ‘대상’ (후쿠시마 방사능 검증). 저서 『팩트체크의 정석』


▣ 감수 김교윤, 김성환

김교윤 - 대한방사선방어학회 회장. (전) 한국원자력연구원 해양원전개발센터장. 현재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김성환 - 대한방사선종양학회 회장. 대한암학회 이사 겸 정회원. 현재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암병원장.


Short Summary

위험 사건이 발생하면 위험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고자 하는 사람과 정보를 받고자 하는 사람 사이의 신뢰 구축이 우선되어야 한다. 신뢰를 전제로 필요한 정보가 합의되어야, 넘쳐나는 가짜뉴스 속에서도 사실 정보를 정확하게 주고받고 위험 상황에 올바르게 대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위험에 사로잡히는 순간 이성보다는 감성에 기반해 대응하게 되고, 이러한 여건에서 위험에 대한 사실 정보를 논리적으로 받아들이기는 불가능에 가깝다. 팩트체크가 평상시에 이루어져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한편 한국 사회에서 ‘방사능’이라는 소재는 유독 과학의 언어가 잘 통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참 독특하다. 예를 들어, 방사능 문제가 일본 후쿠시마의 문제로 치환되면 과학적 팩트는 사라지고 위험에 대한 우려만 남는다. 이처럼 과학자의 어려운 설명보다 비전문가의 목소리가 더 크게 귀에 쏙쏙 들어오는 것은 방사능이 과학이 아닌 정치의 소재로 활용되고 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이 책은 방사능을 과학적 언어로 풀기 위해 기자가 묻고 과학자가 답한 대담집이다. 대담자들은 방사능을 과학적으로 제대로 볼 수 있도록, 방사능 안전기준치, 방사선량과 암 발생률과의 관계, 공간선량률, 인공방사선과 자연방사선, 도쿄올림픽에 터진 방사능 이슈 등에 대해 대담하면서, 방사능 문제에서 있어 과학자의 목소리가 더 커지고, 대중이 과학자의 이야기에 더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역설한다.


▣ 차례

이 책을 시작하며
서문 - 후쿠시마 사고 뒤, 사람들을 놀라게 한 세 가지 사건

1부 당신이 믿었던 방사능 보도, 사실은?

방사능이 일본 정부 안전 기준치의 400배라고?
400배라더니, 이번엔 안전 기준치의 800배?
세슘 걷어낸 흙을 먹으면 소가 죽는다고?
도쿄의 방사능 핫플레이스, 엑스레이 100만 번 피폭?
후쿠시마에 며칠만 머물러도 암 발생률 증가?
제염토 가리려고 ‘위장막’을 덮었다고?

2부 일본 가기 전, 당신이 찾게 될 팩트체크

일본의 ‘꼼수’, 후쿠시마 방사선량이 서울과 비슷하니 안전하다?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인공 방사선, 더 위험하다?

3부 올림픽에 터진 방사능 이슈 팩트체크

음식에서 왜 세슘만 검사하는 걸까?
방사능 음식 먹으면, 몇 만 배 피폭되나?
후쿠시마 쌀 세슘 검사법, 믿을 수 있을까?

이 책을 마치며
찾아보기

목록보기

이전